보도자료

  • Home
  • 협회소식
  • 보도자료
협회소식
DCCA

[세상속으로] 이중 인격과 이중잣대

810 2024.04.24 11:09

짧은주소

본문

 

 

박남구 회장
  박남구 대전컨택센터협회장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국회의원 선거도 끝났다. 당선자는 좋을 것이고, 그렇지 못한 사람은 다시 4년을 준비해야 될지? 아니면 그만둘지 아직 결정하지는 못했을 것이다. 선거기간 동안의 많은 현수막과 당선 후의 감사인사 현수막이 사거리마다 걸려 있어 시민들의 안전과 환경에 좋지 않게 보이는 것은 사실이다. 어느 구청은 현수막 없는 청정지역이라고 현수막이 걸려 있는데 바로 옆에는 어느 정치인의 현수막이 당선시켜줘서 고맙다고 현수막이 걸려 있다. 

 

우리는 이러한 이중잣대를 흔하게 볼 수 있다. 내가 하면 괜찮고 남이하면 불법이다. 이런 내로남불이 우리 주변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것 같다. 특히 정치인들이 자주쓰는 단어임에 틀림이 없다. 물론 다 그렇다는 얘기는 아니다. 되도록 선거 때 약속한 공약들이 잘 지켜지기를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다. 이중잣대의 풀이를 살펴보면 '마음속에 숨겨진 욕망'이나 '행동의 실제 동기에 대한 인식되지 않은 요소'라고 풀이할 수 있겠다.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자신의 선택에 대한 이유를 설명할 때, 의식적으로는 이해하지 못했던 무의식적인 욕망 이나 감정이 그 결정에 영향을 미친다. 이것을 이중잣대라고 설명할 수 있을 것이다.


고객 중심 정치의 핵심은 국민의 의견을 듣고 그들의 요구를 반영하여 정책을 수립하고 실행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첫째로 소통과 참여를 들 수 있다. 국민들과의 소통을 촉진하고 그들의 참여를 유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할 것이다. 국민들의 의견을 듣고 이를 정책 수립에 반영함으로써 국민들의 신뢰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둘째로 투명성과 공정성을 말하고 싶다. 정치 프로세스와 의사 결정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또한 공정하게 운영하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이를 통해 국민들에게 신뢰를 줄 수 있으며, 정책의 실제 이행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된다는 것이다. 셋째로 다양성과 포용성이다. 다양한 국민들의 의견과 관점을 수용하고 포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를 통해 사회적인 갈등을 최소화하고 모든 국민들에게 공정한 기회와 대우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끝으로 효율성과 효과성이다. 고객 중심 정치는 국민들의 요구를 충족시키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따라서 정책의 효율성과 효과성을 높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사료 된다.

 

반면에 이중인격은 한 사람이 두 가지 이상의 다른 성격이나 신념을 가지고 있는 상태를 가리키며, 이것은 종종 정신 건강 상태인 다중 인격 장애와 혼동될 수 있지만, 다중 인격 장애는 여러 개별적인 인격체가 존재하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이중인격자들의 성격은 그들이 각각의 '이중'으로 나뉘어져 있기 때문에 다양할 수 있다. 한 성격은 다른 것과는 다른 특성, 태도, 행동 패턴을 가질 수 있다. 예를 들어, 어떤 이중인격자는 한 성격이 친절하고 사교적이며, 다른 성격이 경쟁적이고 고집스럽게 보일 수 있다. 그러나 성격은 개인마다 다르며, 이중인격을 가진 사람들도 그러한 특성을 갖는 범위가 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서 이중인격과 내로남불은 다른 개념으로 이중인격은 한 사람이 두 가지 이상의 다른 성격이나 신념을 가지고 있는 상태를 말하며, 다른 상황이나 환경에서 서로 다른 행동이나 태도를 취할 수 있는 것을 의미한다. 내로남불은 한 사람이나 그룹이 자기 자신의 이익이나 욕구만을 중시하고 다른 이들의 의견이나 권리를 무시하는 행동을 말하며, 이는 자기중심적이고 타인을 배려하지 않는 태도로 나타난다.

 

따라서 이러한 인격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첫째, 행동치료이다. 자기인식과 인지 행동치료는 부정적인 생각과 행동 패턴을 식별하고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둘째, 의사소통과 스킬 향상이다. 정확하고 효과적인 의사소통은 이중인격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셋째, 자기인식과 성장이다. 자기인식을 향상시키고 내면적인 모순을 해소하기 위해 정신적인 탐구나 자기성장에 집중해야 한다. 이를 통해 더 나은 자아 인식을 구축하고 내적 일관성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세상을 살면서 자기 편의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을 것이다.  

 

우리는 다중의 성격을 갖고 있으며, 본인이 불리할 때 마음으로 갈등이 생길 것이다. 목표를 갖지 못하면 항상 갈래 길에서 선택의 아픔이 꼭 도사릴 것이다. 물론 결과가 좋게 나타나면 현명한 선택이라고 할 수 있지만, 반대의 경우는 후회를 하게 되며, 과거를 생각하게 될 것이다. 하지만 과거가 있어야 현재가 있고 미래가 있다. 사회규범에 맞는 행동을 실천하게 된다면 우리 사회는 더욱 빛날 것이며 이런 것으로 스트레스를 받지 않아도 될 것이다. 지금은 정국도 불안하고 경제도 많이 어럽다. 이러한 불안한 정치 경제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각자의 위치에서 본연의 임무를 철저하게 준비하고 실천할 때 국민의 삶의 질이 좋아지고 시민이 행복할 것이다. 이중잣대나 이중인격을 버리고, 사회적 규범과 법 테두리 내에서 누구라도 인정하는 그런 곳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갖기를 바라는 마음뿐이다. 

 

중도일보 이상문 기자